WHO “유럽, 다시 팬데믹 진원지로”…코로나19 재확산 경고

세계보건기구는 유럽이 다시 코로나19 팬데믹의 진원지가 됐다며 내년 2월까지 50만명의 사망자가 더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한스 클루주 WHO 유럽 사무소 소장은 이날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해당 지역에서 확진자 수가 다시 기록적인 수준에 근접하기 시작했으며 전염 속도도 매우 우려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AP통신 등이 전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