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민주주의 정상회의 연일 비난…”패권이 목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9∼10일 화상으로 개최하는 민주주의 정상회의를 겨냥해 중국이 연일 비난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어젯밤 샤 메흐무드 쿠레시 파키스탄 외교장관과 전화통화에서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대해 “미국의 목적은 민주주의가 아니라 패권에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