램지어 또 왜곡 “위안부 강제징용설은 사기…입증 문건 없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로 규정해 국제적 공분을 산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학 로스쿨 교수가 이번에는 “위안부 강제징용 사실을 입증하는 동시대의 문서가 없다”고 단언해 파문이 예상됩니다.

기사 더보기